전체검색 결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골프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6개
/ 게시물
197개

1/20 페이지 열람 중


SPECIAL

  • <잭니클라우스>닥스골프, 잭니클라우스, SGF67, 아놀드파마 등 국내 1세대 골프웨어 브랜드들의 조용한 반란이 시작됐다.이들이 국내 골프웨어 마켓에 선보인 지도 20~30년이 넘는다. SGF67은 1979년, 아놀드파마 1982년, 잭니클라우스 1985년, 닥스골프는 1997년 론칭했다. 특히 국내 골프웨어 시장의 성장과 함께 1990년에서 2000년대 초반을 풍미하던 브랜드라는 공통점도 지녔다.당시 잭니(잭니클라우스)의 카디건이나 조끼, 우산이 그려진 아놀드파마 등은 중고가임에도 불구, 10대들이 교복 위에 캐주얼로 …

  • ​전체 시장 규모는 크게 증가하지 않았다기존과 다른 새로운 유통으로 변해가는 과도기일 뿐​“요즘 골프가 대세긴 한가 봅니다. 하루 이틀만 지나도 새로운 골프웨어가 생긴다는 소식이 들릴 정도니까요. 근데 너무 몰려서 걱정입니다. 코로나19 이후 시장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데 말입니다.”한 골프웨어 기업 대표의 말이다. 수요가 늘면 공급 역시 늘어나는 것이 당연한 이치다. 소비 인구가 늘면 제품 수요가 급증하고 이는 공급 과잉으로 이어진다.전 산업이 매한가지이겠지만 패션은 유독 그랬다. 특히 국내 스포츠, 아웃도어, 골프웨어 등 생활…

  • 골프웨어의 황금기.몇 년 전부터 다시 꽃을 피운 골프 시장을 요즘을 단박에 설명하는 단어다. 국내 골프산업이 호황이다. 골퍼들이 쏟아지며 골프장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코로나19로 실내 스포츠가 움츠러들자 골프가 최대 수혜를 누리는 모습이다. 일부 골프장은 부킹을 위해 2~3개월을 기다려야 하고 골프장비나 웨어의 판매는 급증했다. 골프 마켓만큼은 코로나19가 악재가 아닌 수혜로 작용했다.말로만 듣던 뉴서티(New Thirty, 구매력이 강해 신소비 계층으로 떠오르고 있는 새로운 30대) 세대의 골프 소비자가 이제야 드러났다.…

  • <WDC레이블>매스 브랜드들이 점령했던 골프웨어 시장에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새롭게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합리적인 가격에 화려한 디자인으로 만들어진 중저가 골프웨어 대신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전방위로 영역을 확장하며 몸집을 불려가고 있다.과거 골프웨어 시장은 로드숍 중심으로 유통망을 확장해 왔다. 나들목이나 골프장 가는 길목 등 골퍼들이 용이하게 들를 만한 곳에 골프웨어 브랜드들은 운집했고 하나의 상권을 만들기도 했다. 어떤 신규 브랜드는 1년 새 100개점을 열기도 했다. 그러나 오프라인 중심의 중가 골프웨어 브랜드들은 올…

  • 코로나 19 여파로 모든 패션 산업이 유독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타격을 덜 받는 복종들이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실내 활동에 제약이 따르면서 코로나 19에서 비교적 자유롭다고 여겨지는 야외 활동을 위한 소비가 폭발적으로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올해 등산, 낚시, 캠핑 등이 때 아닌 특수를 보고 있다. 특히 골프웨어 군이 반사이익 효과를 누리고 있다. ‘골프는 안전하다’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기존 골퍼들의 연령층인 40~60세대 뿐 아니라 도심에서 실내 골프를 즐기던 20~30대의 참여도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골프는 코로나 19에…

  • 골프웨어 시장 전망을 밝게 예견하는 이는 많지 않다. 골프웨어를 입는 구매층이 날로 증가하고 시장규모도 매년 비약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골프웨어의 부흥이 3년을 채 넘기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이는 시장 확대 속도보다 브랜드 수가 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현재 골프웨어를 취급하는 브랜드만 100여개가 넘는다. 특히 용품을 포함하면 200여개 이상의 브랜드가 시장에서 영업을 펼치고 있다. 나란히 5조 원 대를 형성하고 있는 아웃도어와 스포츠 시장이 불과 30~40여개 브랜드에 의해 움직이고 있다고 본다면 2…


FOCUS


FSP 연재

POST
STAND
(주)다음앤큐큐

인터뷰

패션포스트 매거진

60호 60호 구독신청 목차 지난호보기

접속자집계

오늘
6,668
어제
2,834
최대
14,381
전체
1,778,882

㈜패션포스트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마곡보타닉파크타워 2 1217호
TEL 02-2135-1881    FAX 02-855-5511    대표 이채연    사업자등록번호 866-87-01036    등록번호 서울 다50547
COPYRIGHT © 2019 FASHION PO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