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재택근무 돌입···"직원들 지켜라" > DAIL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DAILY

유통업계, 재택근무 돌입···"직원들 지켜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임경량 기자 (lkr@fpost.co.kr) | 작성일 2020년 02월 25일 프린트
카카오톡 URL 복사

본문


 

상황에 따라 연장 논의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유통업체들도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한 이후 유통업체를 포함한 국내 기업들이 재택근무 등 조치를 내리고 있다.

 

이베이코리아는 24일 직원에 재택근무를 권하는 메일을 발송하고 직원에 자율적으로 재택근무 여부를 택하도록 했다. 불가피한 경우에만 출근하도록 한다는 설명이다.

 

쿠팡도 24일부터 업무에 차질을 주지 않는 선에서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코로나19 증상이 없더라도 자녀돌봄 등을 감안해 재택근무 원칙을 완화했다는 설명이다. 쿠팡은 기존 1주일에 하루 신청자에 한해 재택근무를 허용하고 있었다.

 

위메프도 임직원 보호 차원에서 오는 28일까지 재택근무를 하라고 지시했다. 재택근무가 불가한 직원에 대해서는 근무 밀집도 경감 등의 대응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고 교대근무를 실시하는 등을 검토 중이다.

 

티몬도 25일부터 전 직원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기간은 28일까지 3일간으로 출퇴근 과정에서의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티몬은 이 기간 동안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고 개인 건강과 위생을 관리하도록 권고했다. 재택근무 기간은 상황에 따라 추후 연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티몬 관계자는 "근무지만 바뀔 뿐 정상적으로 모든 업무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11번가도 25일 재택근무 대상을 전 직원으로 확대했다. 11번가는 전일부터 대구·경북 지역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직원에 한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었다. 이 회사는 오는 3월 첫째 주까지 희망 구성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기로 했다.

 

오프라인 업체들도 하나둘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현재까지 대부분의 업체는 정상 근무를 하면서 임산부 등 일부 직원에게만 재택근무를 허용하고 있다.

 

NS홈쇼핑은 24일 전 직원에 메일을 보내 자율 근무제도를 활성화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NS홈쇼핑 직원들은 업무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불가피하게 출근해야 하는 직원들은 조직별 인원 교대를 시행하고 근무시간도 자율적으로 운영하도록 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본사 사옥을 폐쇄하고 이날 오전 전 직원에 재택근무를 공지했다. 이번 조치는 사옥 인근 LS용산타워 16층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에 따라 내려졌다.

 

이마트와 SSG닷컴은 임신한 직원에 대해 2주간 재택근무 조치를 내렸다.

 

신세계그룹과 롯데그룹은 코로나19 심각 단계로 격상되자 ▲임직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영업직 본사 직원 포함) ▲본사 부서 간 이동 최소화 ▲회의 지양 ▲국내외 출장 전면금지 ▲집합교육 중단 ▲동호회 및 회식 금지 ▲외부인 본사 출입 지양 등 조치를 내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주원

인터뷰

패션포스트 매거진

28호 28호 구독신청 목차 지난호보기

접속자집계

오늘
2,338
어제
2,276
최대
7,538
전체
550,612

㈜패션포스트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마곡보타닉파크타워 2 1217호
TEL 02-2135-1881    FAX 02-855-5511    대표 이채연    사업자등록번호 866-87-01036    등록번호 서울 다50547
COPYRIGHT © 2019 FASHION PO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