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더딘 경제성장… 이탈리아 명품 시장 직격탄 > FOCU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FOCUS

中 더딘 경제성장… 이탈리아 명품 시장 직격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임경량 기자 (lkr@fpost.co.kr) | 작성일 2019년 03월 21일 프린트
카카오톡 URL 복사

본문

3a7f112194823b00e747f64d1625d879_1553068295_7104.jpg

<Prada store 사진:Shutterstock>


중국의 느린 경제성장이 이탈리아 명품 시장에 치명타를 날렸다.

미국의 무역전쟁과 맞물려 30년만에 가장 더딘 경제성장률을 보인 중국 경제는 사람들의 소비 심리를 위축시켰고, 이에 자동차, 전자제품, 그리고 고급 패션 브랜드들은 매출에 강력한 직격탄을 맞았다.


명품 패션 산업의 연간 총매출, 약 1,100조 원 중 30%가 모두 중국에서 소비되는 바, 이 같은 소비 위축 현상은 럭셔리 하우스에 있어 공포다.

가장 심각한 피해를 본 건 ‘프라다’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프라다의 매출 하락세는 지난 4년간 약 66%나 뒷걸음질 쳤다.

구찌와 같은 동종 브랜드는 중국 현지에서 선전하며 매출 손실의 일부를 회복했지만, 최근 베스트셀러가 부재했던 프라다는 이 같은 회복세를 보이지 못했다는 현지 애널리스트 분석도 나왔다.

프라다의 부진한 매출과 실적은 곧 주가의 하락으로 이어졌다. 지난 18일의 보고에 따르면, 프라다 자사주의 손실액은 약 8천억 원에 달한다.

CMB 인터네셔널 시큐리티의 애널리스트 월터 우는 프라다의 경기 회복이 더딜 것으로 전망한다.


시즌별로 모든 디자인이 앞서 공개되는 패션 산업의 패턴에 따라, 프라다의 사업 또한 단기간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이다. 프라다의 2019년이 밝지만은 않을 전망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FSP 연재

POST
STAND
(주)다음앤큐큐

인터뷰

패션포스트 매거진

70호-창간 3주년 특집호 70호-창간 3주년 특집호 구독신청 목차 지난호보기

접속자집계

오늘
949
어제
3,079
최대
14,381
전체
2,386,641

㈜패션포스트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59-11 엠비즈타워 713호
TEL 02-2135-1881    FAX 02-855-5511    대표 이채연    사업자등록번호 866-87-01036    등록번호 서울 다50547
COPYRIGHT © 2019 FASHION POST ALL RIGHTS RESERVED.